UPDATE. 2019-08-26 17:53 (월)
청와대 “북한 발사체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가능성 커…정밀분석해야”
청와대 “북한 발사체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가능성 커…정밀분석해야”
  • 김준호
  • 승인 2019.08.0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주재 관계장관 회의…“세부 사항은 한미공조해 분석”
“한반도 군사긴장 완화 노력 도움안돼” 장관들 ‘강한 우려’ 표명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 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 청와대 제공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 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2일 오전 북한이 쏘아 올린 미상의 발사체와 관련해 “제원을 분석한 결과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관계부처 장관회의 결과에 대한 서면브리핑에서 “한미 당국은 이번 발사체는 지난달 31일 북한이 발사한 것과 유사한 비행특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이 어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를 발사한 것으로 발표한 만큼 세부 제원 등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정밀하게 분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관계장관들은 북한이 지난 7월 25일과 7월 31일에 이어 또다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런 행위를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9시까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주재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