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청와대 “국무회의서 대 일본 종합대책 공유…경제위축감 없어야”
청와대 “국무회의서 대 일본 종합대책 공유…경제위축감 없어야”
  • 김준호
  • 승인 2019.08.02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 95분간 국무회의…“추경 오늘 의결돼야”
청 “문 대통령, 국민 힘 모아달라 호소”…“진보·보수, 여야 함께해야”

청와대는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과 관련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각 부처 장관들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장관들은 일본의 조치가 이뤄진 후인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 35분까지 약 95분간 긴급 국무회의를 진행하며 이 같은 논의를 했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고 대변인은 “국무회의에서는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에 따른 종합 대응계획을 공유하고 점검·논의했다”고 말했다.

특히 고 대변인은 “국민이 불확실성으로 인한 심리적인 경제 위축감을 느끼지 않도록 각급에서의 긴밀한 소통, 협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데 대통령을 비롯한 모든 국무위원이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오늘 국무회의는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대응을 위해 마련된 자리이기도 하지만, 해당 산업 분야의 필수 불가결한 재원 투입을 이른 시간 안에 집행하기 위해 준비된 자리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국무회의에서 바로 의결해 집행하려 했으나, 오늘로 제출된 지 99일이 된 추경안은 임시 국무회의가 진행되는 현시점까지도 통과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도 정부와 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와 사, 국민이 힘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며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고 여야가 함께 힘을 모으는 것이 대한민국 모두의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국회에서 추경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아는데, 오늘 안에 꼭 의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