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0:24 (수)
전북대, 미국 켄터키대학과 연구 및 인적교류 협약
전북대, 미국 켄터키대학과 연구 및 인적교류 협약
  • 김보현
  • 승인 2019.08.0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해외취업 지원을 위해 멕시코 주요 대학 및 기관 등과 협력을 약속한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미국의 주요 대학과도 교류의 물꼬를 텄다.

지난 7월 24일부터 8월 3일까지 멕시코와 미국 주요 대학 및 기관을 방문한 전북대 김동원 총장은 멕시코에 이어 8월 2일 미국 켄터키 주 렉싱턴에 있는 켄터키대학교를 찾아 연구 등 다양한 교류를 약속했다. 켄터키대학이 한국 대학과 교류하는 건 전북대가 처음이다.

켄터기대학은 전북대와 비슷하게 학생 수가 3만 명 정도인 대학으로, 300만평 규모의 넓은 교지를 보유하고 있고, 연간 총 예산이 4조 규모로 앞서가는 미국 내 주립대학 중 하나다.

이날 켄터키대학에서 김 총장은 이 대학 토마스 해리스 부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을 만나 전북대의 강점 분야인 공학 및 생명공학, 농생명 등에서 공동연구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또 교수를 비롯해 학생 등 인적 교류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인적교류에 직원 교류까지 포함해 전북대의 젊고 유능한 직원들이 이 대학에서 연수와 훈련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김 총장은 지난 7월 24일부터 멕시코를 찾아 KOTRA K-MOVE센터를 비롯해 과나후아토대학, 멕시코국립자치대학, 유카탄자치대학, 멕시코 현지 한국 기업 등을 찾아 학생 해외 취업 지원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