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15:28 (월)
전주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총력
전주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총력
  • 백세종
  • 승인 2019.08.0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김승수 시장, 긴급대책회의…기업 피해 최소화 강력 대응
시장을 단장으로 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 가동
긴급추경예산 편성 검토, 대일본 국제·민간교류 사업 중단

전주시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명단, 백색국가) 한국 제외’ 조치와 관련해 지역기업의 피해 최소화에 나선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5일 오전 부시장, 구청장, 국·소장, 출연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조치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시에 따르면 일본 조치와 관련된 관내 기업은 모두 13곳으로 탄소관련업체 7곳, 반도체디바이스 업체 4곳, 전자직접 회로제조 업체 2곳 등이다.

이에 시는 시장을 단장으로 구청장, 국·소장, 출연기관장 등으로 구성된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을 가동해 일본 수출규제 관련 산업계, 유관기관간 대응상황을 상시점검하고 애로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애로기업의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한도액을 기존 3억원보다 확대 지원하고 융자금 상환기간도 1년 간 유예하는 방안 등을 담은 ‘전주시 중소기업육성기금 설치 및 운영조례’ 개정을 다음 달 열리는 전주시의회 임시회를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수출규제에 따른 정부 동향과 기업유의사항 등 주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창구도 운영되며, 탄소·수소의 핵심소재·부품 원천기술 개발에 따른 장비 국산화 국책사업 발굴과 동시에 국가사업 추진 등 소재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지방세의 경우 기업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6개월 간 징수유예, 체납처분 1년 범위에서 유예, 납부기한 연장, 세무조사 유예 등을 지원하고 피해가 큰 기업에 대해서는 감면지원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특히 수출규제로 인한 기업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필요시 긴급추경예산 편성을 검토하고 대일본 국제교류와 민간교류사업도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일본이 반도체소재 수출규제 조치 이후 지역 내 일본의 생산 소재를 사용하는 기업 실태를 파악하고 애로기업, 중소기업연합회와의 간담회, 비상대책회의 개최 등 대응체제를 갖췄다.

김 시장은 “일본 정부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한 우리의 기본적인 자세와 행동이 중요하다” 면서 “지역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각종 대응방안을 강력히 추진하는 것은 물론 대일본 국제교류를 잠정 중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