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0:25 (월)
태풍 프란시스코, 6일 밤 남해안 상륙
태풍 프란시스코, 6일 밤 남해안 상륙
  • 백세종
  • 승인 2019.08.0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대부분 지방 비 전망
전북 20~60mm 내릴 듯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6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하면서 전북도 역시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동쪽 약 3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지청은 태풍 강도가 최대풍속 시속 97km(초속 27m), 크기는 소형(강풍반경 약 220km)으로 6일 오후에 남해안에 상륙한 후 수증기 공급 약화와 지면 마찰 등에 의해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후 태풍은 강원도를 지나 동해상에 진출할 것으로 전망되며, 태풍이 몰고온 비구름은 6~7일사이 전북 20~60mm를 비롯. 전국에 비를 내릴 전망이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태풍이 오는 시기에 맞춰 만조기간 까지 겹치면서 해수범람및 저지대 침수,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