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15:28 (월)
전주시보건소, 모기 퇴치 위한 방역소독 대책 강화
전주시보건소, 모기 퇴치 위한 방역소독 대책 강화
  • 백세종
  • 승인 2019.08.06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보건소는 감염병인 일본뇌염과 뎅기열, 말라리아, 지카바리어스 등을 예방하기 위한 모기 방역소독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보건소는 이를 위해 △방역기동반 5명 △동방역반 55명 △방역차량 10대 △포충기 308대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 16대를 투입한다.

방역은 오는 9월말까지 각 동 주민센터에 1~2명씩 총 55명의 방역소독 근무자가 배치돼 차량 진입이 어려운 곳의 하수구와 쓰레기 수거함 등 취약지역 및 민원발생지역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보건소는 △한옥마을 △혁신도시(수변·엽순공원) △건산천, 평화동(신성공원) △에코시티(화정공원)를 특별 방역소독 대상지역으로 지정해 오는 10월말까지 주 1∼2회 방역소독차량을 이용한 잔류분무 소독(7일정도 지속효과)도 진행한다.

앞서 지난 3월부터 보건소는 방역기동반을 편성해 모기유충의 주요 서식처인 정화조와 복개하천 둥에 유충구제 약품을 살포하고 잔류분무 소독을 실시했으며, 오는 11월까지 모기 등 위생해충퇴치에 집중할 예정할 예정이다.

김경숙 전주시보건소장은 “집주변 웅덩이와 배수로 등 모기서식지 제거와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옷 착용,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자제, 모기 기피제 사용 등 모기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