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0:25 (월)
신협중앙회, ‘815 해방 대출’ 출시
신협중앙회, ‘815 해방 대출’ 출시
  • 강정원
  • 승인 2019.08.06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3.1%~8.15% 이내 중금리로 최대 1000만원까지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고금리 대출을 1000만 원 한도 내에서 연 8.15% 이내 금리로 전환해주는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인 ‘815 해방 대출’을 6일 출시했다.

대출 대상은 신협 내부 심사기준(신용등급 등)을 충족하는 고객 중 타 금융사로부터 고금리의 신용대출을 3개월 이상 받고 있는 고객 또는 신규로 중금리 대출을 받고자 하는 고객이다.

대출 기간은 최대 5년, 금리는 연 3.15~8.15%다.

상품을 개발한 정관석 신협중앙회 여신지원팀장은 “대출 금리를 8.15%로 이내로 지원한다는 뜻에서 815란 이름을 붙였고, 빚에서 ‘해방’시킨다는 의미로 광복절인 8.15를 차용했다”면서 “기존의 고금리 대출자나 신규대출이 필요한 고객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서민들의 대출이자 부담을 줄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신협중앙회는 이날 대전 신협중앙회관에서 ‘815 해방 대출’ 활성화를 위한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에는 전국 신협 임직원 300명이 참석했으며, ‘한국금융의 힘, 신협 815대출, 대한민국 서민을 고리사채로부터 지키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고리채 추방 퍼포먼스’와 함께 신협이 불법·탈법·고금리 대출로부터 서민의 고통을 해방시키는데 앞장서자는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