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1:01 (수)
정부 ‘일본 석탄재’ 수입 규제…전북 건설업계, 시멘트 공급 차질·가격 상승 우려
정부 ‘일본 석탄재’ 수입 규제…전북 건설업계, 시멘트 공급 차질·가격 상승 우려
  • 박태랑
  • 승인 2019.08.06 20: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멘트 원료 일본 석탄 비산재(fly ash) 전국 128만 톤 수입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정부가 일본에 대한 첫 공세조치로 ‘일본 석탄재’ 수입을 규제하겠다고 나서면서 도내 건설업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시멘트 제조에 사용되는 석탄재 수입 규제에 따라 시멘트의 공급 차질과 가격 상승 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6일 환경부와 한국시멘트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시멘트 제조에 사용된 석탄 비산재는 약 318만 톤으로, 국내산 190만 톤, 일본산 128만 톤이 시멘트의 원료로 제조에 투입되고 있다.

일본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된 석탄 비산재(fly ash)는 폐기물로 분류되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해 여러 국가에서 시멘트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정부의 일본 석탄 비산재 규제는 일본 수출의 90%가 한국으로 유입되고 있는 것에 대한 대응의 일환으로, 방사능·중금속 검사를 전수조사로 바꾸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일본산 석탄 비산재를 수입해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화력발전소 설치 비중을 늘린 일본에서 석탄 비산재가 많이 생산돼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이 일본산 석탄재 수입을 줄이거나 재제를 가할 경우 일본 업계에도 적잖은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되지만, 도내 건설업 등 석탄 비산재를 사용하는 업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시멘트협회 관계자는 “석탄 비산제는 첨단산업에서 희토류와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하는 원료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원료를 우선적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생산량이 부족해 수입을 병행하고 있다”며 “석탄 비산재 수입 규제가 강화돼 수입 시기 등 차질이 생기게 된다면, 국내 시멘트 생산에도 차질을 가져와 건설업계 등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전북지역에는 시멘트 제조공장이 위치하지 않아 시멘트의 주요 원료인 석탄 비산재의 도내 수입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시멘트를 주원료로 사용하는 도내 건설업계에는 시멘트 공급에 차질이 생기거나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도내 건설업계 관계자는 “주요 자제인 시멘트는 필수적인 요소로 가격 상승 또는 공급에 차질이 생길 경우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며 “대체제 확보 등이 조속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8-07 07:40:56
돈만 된다면 페기물도 수입하는 업자들,,,정신 차려라! 풍남문에서 능지처참시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