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0:24 (수)
윤준병 특위 위원장 선임, ‘총선 스펙 쌓아주기’ 논란
윤준병 특위 위원장 선임, ‘총선 스펙 쌓아주기’ 논란
  • 이강모
  • 승인 2019.08.06 20:2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출마 선언 후보자 중 위원장 임명 유일
특위 위원장 임명권은 도당위원장 고유권한
“많은 업적 일구고 모두 높이 평가하는 인물” 해명
윤준병 위원장
윤준병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일본 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 임명을 놓고 잡음이 일고 있다. 지난 5월 9일 총선 출마를 선언한 윤준병 정읍·고창 지역위원장을 특위 위원장으로 내세운데 대해 민주당 전북도당 내부에서 ‘밀어주기, 총선 스펙 쌓아주기’ 등의 볼멘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지난 6월 19일 윤 위원장을 정읍·고창 지역위원장으로 선정했었는데, 당시 같은 지역구 경쟁 후보 2명은 ‘편파적 결정과 향후 전략공천 우려’ 등의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민주당 전북도당 산하에는 시도당 마다 동일하게 설립된 전국위원회 14개와 전북도당 자체적으로 설립한 특별위원회 57개가 운영되고 있다.

이 가운데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전북도당 위원장이 직접 인물을 선택해 임명한다. 전북도당 산하 57개 특별위원회 가운데 총선 출마를 선언한 경선 후보자를 위원장으로 세운 경우는 윤준병 위원장이 처음이다.

물론 후보자로 거론되는 인물이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사례는 3건이 있지만 이들은 임명 당시 후보자로 거론되지도 않았고 총선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상황이다.

3곳은 군산형일자리지원특별위원회(신영대), 군산혁신성장특별위원장(황진), 서민경제지원특별위원회(문철상)다.

민주당 전북도당 일각에서는 윤 위원장의 스펙과 경험을 쌓아주기 위함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윤 위원장은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출신이라 전북 현안이나 사정에 어둡고 인맥역시 상대적으로 낮을 것으로 판단해 이번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면서 사람들과 스킨쉽을 넓히고 행동반경을 넓혀 주려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윤 위원장의 경우 지역위원장을 맡기 전부터 전략공천 및 지역위원장 선임 등의 말이 지속해 나왔을 정도로 중앙당에서 찍어 내려보낸 사람이라는 인식이 강했다”며 “이번 특위 위원장 선임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이는 등 전북도당 스스로가 자가당착에 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군) 전북도당 위원장은 “특위 위원장 임명은 일본 정치보복에 대항하고 맞서기 위해 이뤄진 일”이라며 “윤 위원장은 이미 (서울시 부시장 때) 많은 업적을 이뤄낸 사람으로 모두가 높이 평가하는 인물”이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hilam316 2019-08-07 17:15:47
웃기는 기사 그만 씁시다.

삶의정치학 2019-08-06 21:23:35
편파적인 글 그만쓰세요
다 당에서 능력 있으니까 임명한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