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1:01 (수)
익산국토청, 폭염 대응 건설현장 특별 안전점검 실시
익산국토청, 폭염 대응 건설현장 특별 안전점검 실시
  • 엄철호
  • 승인 2019.08.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까지 도로·하천·소규모 현장 등 모두 60곳

익산국토청이 본격적인 폭염에 대응하여 근로자 안전을 위한 건설현장 안전관리 특별점검에 나선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김철흥)에 따르면 장마 이후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폭염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8일부터 23일까지 16일 동안 호남권 건설현장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도로, 하천, 소규모 등 근로자가 폭염에 직접 노출되는 건설현장 60개소가 점검 대상으로 도로 29개소, 하천 11개소, 소규모 민간 건축 현장 20개소 등이다.

이번 점검은 폭염에 대응하여 건설현장의 조치 상황을 점검하고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개선을 통해 건강을 보호하는데 목적이 있다.

주요 점검내용은 열사병 예방교육이 적절히 이루어지고 있는지와 현장 작업자들에게 충분한 휴식 시간은 물론 물과 휴식 공간 등이 제대로 마련되어 있는지 등 현장 조치사항을 점검한다.

아울러, 최근 건설현장 사고율이 높은 소규모(50억 미만) 현장에 대해서는 추락사고 방지 대책 홍보 및 비계TAG 설치도 병행 실시할 예정이다.

김철흥 익산국토청장은 “건설현장은 작업자가 폭염에 장시간 노출될 수밖에 없다”면서 “물, 그늘 및 휴식 등 기본 수칙을 철저히 이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