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1:01 (수)
여름 휴가철 졸음운전 사고 29% 증가…"주기적 환기·휴식해야"
여름 휴가철 졸음운전 사고 29% 증가…"주기적 환기·휴식해야"
  • 연합
  • 승인 2019.08.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휴가철 무더운 날씨 탓에 졸음운전과 집중력 저하로 인한 교통사고가 평상시보다 잦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은 2014∼2018년 휴가철(7월 16일∼8월 31일) 교통사고 분석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 기간 하루 평균 616건의 사고가 발생해 11명이 숨지고, 940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철 일평균 사고 건수는 평상시보다 10건 가량 많았다.

특히 지난해 여름 휴가철에는 하루 평균 4.4건의 졸음운전 사고가 발생했다. 이는 평상시(3.4건)보다 29.4% 많은 수치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2∼4시 사이 졸음운전 사고가 집중됐다. 공단 측은 열대야로 숙면을 하기 어렵고, 에어컨 사용으로 차량 내부 환기에 소홀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 평상시에는 차량이 몰리는 퇴근 시간대(오후 6∼8시) 사고 발생이 가장 잦지만, 여름 휴가철에는 더위로 인해 집중력이 떨어지는 오후 4∼6시에 사고가 가장 빈번했다.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 음주운전 사고는 오후 10∼12시에 가장 빈번히 발생했다.

도로교통공단 김종갑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장은 “주행 중 장시간 에어컨 작동은 집중력 저하와 졸음운전으로 연결될 수 있어 주기적인 공기 순환이나 휴식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