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전북도,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 추진
전북도,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 추진
  • 김윤정
  • 승인 2019.08.07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민간 남녀공용화장실을 남녀분리 화장실로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남녀 공용화장실이 성범죄에 취약하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데 따른 것이다. 사업비는 국민이 제안하고 국가가 시행하는 국민 참여예산으로 조성됐다. 도는 우선적으로 사용자들의 민원이 빗발쳤던 민간 남녀공용화장실의 출입구를 분리 설치할 계획이다.

사업 추진은 사업자가 해당 시·군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심의절차를 거친 후 선정이 이뤄진다. 도는 선정사업자에게 화장실 남녀분리화장실 설치비용의 50%(국비25%, 지방비25%, 최대 1000만 원)를 지원한다. 도는 올해 28개소에 2억8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설치비용은 화장실 공사를 완료하고 사업비 집행내역 등 공사 관련 구비서류를 갖춰 시군에 보조금을 신청하면 지급받을 수 있다.

허태영 도 물환경관리과장은 “도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공중화장실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