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07:49 (수)
민주당 전북도당 권리당원 12만여명 추산…동원 부작용 논란
민주당 전북도당 권리당원 12만여명 추산…동원 부작용 논란
  • 김세희
  • 승인 2019.08.07 20: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갑 2만여명, 단수 익산을·전주병 1만명 이하
광주전남(11만명) 보다 더 많고 전국서 큰 비중
일각 동원된 권리당원에 대한 비판 목소리도 커
“유권자 심판 받고도 인지도 높으면 경선 유리”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권리당원 가입자가 12만여 명으로 추산된 가운데 권리당원 동원에 대한 부작용 논란이 일고 있다.

‘권리당원 비중 50%’라는 경선 방식에 맞춰 예비 출마자들이 인위적으로 끌어들인 권리당원이 정당한 정치권력을 선출할 수 있을 것이냐는 문제다. 인지도에 한계를 갖고 있는 정치 신인들보다 매번 선거때마다 얼굴을 내민 현직의원과 지역위원장들이 권리당원을 확보하는데 유리한 공천룰의 맹점에 대한 지적이다.

전북 지역 민주당 권리당원 접수인원은 12만5000여명으로 추산된다.

선거구별로는 전주갑은 2만2000~2만4000여명, 전주을 1만8000여명, 익산갑 1만4000여명, 군산 1만3000여명, 정읍고창 1만1000여명, 김제부안 1만1000여명, 남원임실순창 1만2000여명, 완주진안무주장수는 1만3000여명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단수후보만 거론되는 익산을과 전주병은 5000~1만명 이하로 추산됐다.

전북 전체 권리당원으로 따지면 광주 5만여명, 전남 6만여명보다도 훨씬 많고, 전국 단위(80만명~90만명)에서도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게다가 기존 권리당원인 5만여명까지 합치면 17만여 명 가량이다.

권리당원이 급증한 이유로는 권리당원 비중과 안심번호 선거인단의 비중을 각각 50%씩 나눠서 반영하는 데 따른 영향이 꼽힌다. 국민안심번호 선거인단 100%를 반영했던 20대 총선과는 다른 분위기다. 특히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리당원 자격을 갖추려면 지난달 31일까지 당원가입을 한 후 6개월 이상 월 1000원 이상의 당비를 납부해야 한다. 예비 출마자들 입장에선 권리당원 확보에 목을 멜 수밖에 없는 셈이다.

민주당은 총선 1년 전 공천룰을 확정한 것이 권리당원이 급증한 배경으로 분석하고 있다. 당은 경선 흥행을 기대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러나 정치권 일각에서는 인위적으로 동원된 권리당원이 경선에 끼치는 영향력을 두고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역량이 높은 신인이라도 당원명부를 이미 다 알고 있는 현역의원이나 지역위원장보다 권리당원을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50대 50의 룰’자체가 공정하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안심번호 선거인단을 100%반영해 신인들이 기회를 잡기 쉬웠던 20대 총선과는 다른 상황”이라며 “지난 총선이나 역대 총선에서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았던 사실과 상관없이 인지도가 높은 인물이 경선에서 승리하기 유리한 구조”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15일께 정확한 권리당원 숫자가 드러나야 알 수 있다”며“여전히 무분별한 입당원서 밀어넣기가 이뤄지고 있어 주민등록번호와 주소지, 휴대전화 번호가 다른 허수들이 걸러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도민 2019-08-07 23:14:12
1.000원씩 내주고 민주당원이라구 애라이 또라이들
민주당 뭐 빠지게찍어주고 선거 끝나면 쳐다보지도
않는 민주당 당선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