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7:08 (수)
생활문화예술, 일상 속에서 잔치가 되다 ‘제2회 생일잔치’
생활문화예술, 일상 속에서 잔치가 되다 ‘제2회 생일잔치’
  • 김태경
  • 승인 2019.08.0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단, 전주생활문화예술동호회 지역교류 지원사업
10·11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서 아마추어동호회 실력 선보여
지난해 행사 모습.
지난해 행사 모습.

이번 주말, 전주생활문화예술동호회의 끼와 재능으로 완성된 두 번째 ‘생일잔치’가 열린다.

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정정숙)은 전주생활문화예술동호회 지역교류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생활문화동호회 축제 ‘생활문화예술이 일상이 되는 잔치(이하 생일잔치)’를 오는 10~11일 이틀간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를 맞은 ‘생일잔치’는 생활문화예술로 일상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마추어 동호회들이 그간 갈고 닦아온 실력을 뽐내는 자리다.

축제 첫째 날인 10일에는 전라북도 생활문화예술동호회로 활동하고 있는 밴드동호회의 경연대회가 펼쳐진다. △전주 ‘음악친구들’ ‘여고졸업반’ △군산 ‘GS밴드’ ‘사운드밴드’ △완주 ‘이팔청춘밴드’ ‘고산나눔밴드’ △정읍 ‘스카이밴드’ 등 4개 지역에서 7개 팀이 무대에 올라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11일에는 전주생활문화예술동호회의 공연이 펼쳐진다. 썬내인, 동풍, 디디색소폰앙상블, 줄리아니, 서원오카리나, 서원하모니카, 환경문화예술단, 제이제이라인댄스 총 8팀의 참여한다.

공연 외에도 물총사격, 수박씨 올리기, 얼음 빨리 녹이기, 미니운동회(제기차기, 팽이 돌리기, 컵 쌓기, 미니계주)등이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했다.

여름을 주제로 한 ‘부채 위 캘리그라피’, ‘창의비즈 팽이만들기’, ‘에티켓 수건 위 생일잔치 그림 그리기’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도 준비됐다.

특히, 월드컵경기장 물놀이시설과 연계해 진행해 생활문화예술동호회의 공연과 함께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생일잔치’가 생활문화예술동호회의 교류와 화합의 장이 되길 바란다”면서 “일상 속의 생활문화가 담긴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으니 많은 시민분들이 생일잔치에 오셔서 함께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와 관련한 문의는 063-231-2015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