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07:49 (수)
김광수 의원 “국회 소모품 20% 이상이 일본 제품”
김광수 의원 “국회 소모품 20% 이상이 일본 제품”
  • 김세희
  • 승인 2019.08.0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사무처 ‘2019년 의원실 소모품 신청서’ 제출 받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라 국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에서 사용하는 소모품의 20%이상이 일본제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8일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전주시)이 국회사무처에서 제출받은 ‘2019년 의원실 소모품신청서’에 따르면, 의원실 당 분기별로 구매할 수 있는 소모품 총 102개 가운데 일본제품은 24개(23.5%)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24개 일본제품 품목별 현황을 살펴보면, △후지제록스 토너 8종 △드럼 2종 △스테이플러 2종, △캐논 프린터 토너 1종 △미쯔비시 유니볼시그노 중성펜 3종 △제트스트림 4색 볼펜 1종 △펜텔 샤프 1종 △지우개 1종 △형광펜 5종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한·일 경제전쟁 국면에서 민의를 대변하는 기관인 국회가 이미 구매한 제품은 차치하더라도 국내 제품으로 충분히 대체가능한 볼펜, 샤프, 지우개 등을 일본산 제품으로 사용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국회사무처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는 향후 소모품을 신청할 때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