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17:53 (월)
여성가족부 장관에 전주 출신 이정옥·주미 특명전권대사 이수혁·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정세현
여성가족부 장관에 전주 출신 이정옥·주미 특명전권대사 이수혁·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정세현
  • 김준호
  • 승인 2019.08.09 19: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개각 단행
이정옥 후보자, 이수혁 후보자, 정세현 후보자
이정옥 후보자, 이수혁 후보자, 정세현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법무부 장관에 조국(54)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내정하는 등 10명의 장관급 인사를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전북출신은 이정옥(64·전주) 대구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가 진선미(52·순창) 장관 후임으로 여성가족부 장관에 지명된 것을 포함해 4명이 발탁됐다.

군산출신인 은성수(58·행시 27회) 한국수출입은행장이 금융위원장, 정읍 출신인 이수혁(70)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미 특명전권대사, 장수 출신인 정세현(74) 전 통일부 장관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각각 내정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4명의 장관과 6명의 장관급 인사를 교체하는 이 같은 내용의 인사를 단행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최기영(64)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김현수(58·행시 30회) 전 차관이 내정됐다.

공정거래위원장에는 조성욱(55)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 방송통신위원장에는 한상혁(58·사시 40회)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가 낙점됐다. 국가보훈처장에는 박삼득(63·육사 36기)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이 발탁됐다.

김현미(57·정읍)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강경화 외교·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문재인 정부 초대 장관은 유임됐다. 교체된 진선미 장관 등은 내년 총선에 출마가 예상된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의 개혁 정책을 일관성 있게 안정적으로 추진하는 데 역점을 뒀다”며 “도덕성을 기본으로 해당 분야 전문가를 우선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과 지역 등 균형성도 빠트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립외교원장에 김준형(56) 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를 내정하는 차관급 인사도 단행했다. 김 내정자는 대구 달성고-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정치학 석·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기중 2019-08-12 08:49:17
정세현 평통 부위원장이 출생지를 임실에서 장수로 바꾸었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