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07:49 (수)
유기상 군수 “농생명 산업은 고창의 100년 먹거리를 만드는 가장 소중한 자원”
유기상 군수 “농생명 산업은 고창의 100년 먹거리를 만드는 가장 소중한 자원”
  • 김성규
  • 승인 2019.08.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 유기상 군수 농촌개발대학 특강

유기상 고창군수가 고창농촌개발대학에서 “한국농업을 리더하는 고창농업의 도전과 발전전략”이라는 주제로 특강했다. 특강은 지난 8일 고창농촌개발대학 주관으로 고창군농업기술센터에서 교육생 200여 명을 대상으로 열렸다.

특강에서 유기상 군수는 “고창발전의 동력은 농생명산업과 문화관광산업 활성화에 있으며, 특히 농생명산업은 고창의 100년 먹거리를 만드는데 가장 소중한 자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창은 천혜의 토양과 기후 등 농업환경이 뛰어나고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이라는 타이틀은 타 시군의 부러움의 대상”이라며 “고창군민의 농업에 대한 열정이 더해져 반드시 한반도 첫 수도 고창의 자부심을 되찾을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민선 7기 고창군은 농정부서를 선임부서로 하는 행정조직 개편, 농기계 운송서비스 실시, 전북최초 농민수당 지원, 복분자 산업 활성화, 전국 지자체 최초 한반도 시농대제 추진 등 농생명 중심정책을 펼쳐 나가고 있다.

한편 고창농촌개발대학은 올해 15년째 운영되는 고창의 대표적인 농업교육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7개 과정 250여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3월부터 11월까지 총 20차례 100시간의 과정으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