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21:15 (월)
LH 익산평화지구 공사 지연, 익산시 행정처분 예고
LH 익산평화지구 공사 지연, 익산시 행정처분 예고
  • 김진만
  • 승인 2019.08.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1년 가까이 공사 중단 모기 서식지 등 흉물 전락
익산시 공사 독촉 행정점검 예고, LH ‘명도소송 탓’ 해명

LH가 익산시 평화동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대규모 아파트 건설이 1년 가까이 멈춰서면서 구도심 흉물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미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위해 100억 원이 넘는 예산을 지원한 익산시는 빠른 공사추진을 독촉하며 계속 늦어질 경우 행정처분에 나서겠다며 압박에 나섰다.

9일 익산시에 따르면 2005년부터 LH와 함께 추진하는 평화동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LH가 1027세대 규모의 아파트 건설을 위해 지난해 12월 건설사를 선정하고도 아직까지 제대로 착공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공사 지연으로 부지만 6만3821㎡에 달하는 이일여고 앞쪽의 구도심은 방치되어 있다.

특히 철거가 끝난 부지 내에는 물웅덩이가 곳곳에 패여 있고 잡초까지 무성해 여름철 모기 서식지로 전락해 있다.

흉물로 전락해버린 평화지구에 대한 빠른 공사를 독촉하고 있는 익산시는 조만간 공사가 추진되지 않을 경우 행정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이미 도로기반시설을 위해 121억 원을 LH에 지급한 익산시는 공사 지연에 따른 책임도 물을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기반시설비용은 이미 지급되었는데 공사가 늦어지면서 LH에 독촉하고 있다”면서 “지난 8일 착공계가 접수되었고, 주변 환경개선을 위해서도 빠른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LH는 부지 매입과정에서 협의매입에 반발한 주민들과의 소송 때문이라며 조만간 공사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LH측은 “2016년부터 보상금액만 240억 원 정도 집행했고 설계비와 철거비 원 등 현재 투입된 사업비가 300억 원이 넘는다”며 “신축부지 내 주민 1가구가 보상금액이 적다며 이주를 거부해 명도소송을 진행하면서 늦어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LH는 ‘평화동 도시주거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이곳에 지하 1층, 지상 28층 9개동 규모로 임대 208세대, 분양 819세대 등 1027세대를 건설할 계획이다. 임대는 전용면적 39㎡와 51㎡, 분양은 59㎡·74㎡·84㎡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