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3:56 (수)
무주군 무풍면 국도 30호선, 시설개선 요구 목소리 높아
무주군 무풍면 국도 30호선, 시설개선 요구 목소리 높아
  • 김효종
  • 승인 2019.08.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시간 내린 소나기에 빗물, 토사 뒤섞여 운전자 위협
배수시설과 침투수 막을 여과시설 없어 사태 심각
산골오지 주민 교통안전확보에 이바지 할 때

“큰 도시에 차 다니는 길이 이지경이라면 아마 난리가 났을 거외다. 아무리 사람 몇 안 사는 산골오지라지만 이렇게 무심할 수가 있습니까.”

무주군 무풍면과 경북 김천시 대덕면을 잇는 국도 30호선 구간 중 부평마을에서 덕산재 구간(연장 900m)의 도로시설 개선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다.

덕평마을에서 농사일을 하는 주민 A씨는 “비만 오면 찻길인지 물길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도로 위를 따라 많은 물이 흐른다”면서 “물이 빠지는 건 고사하고 산 위에서 흘러내려오는 물이며 토사까지 더해져 도로는 난장판이 된다”고 말했다. 비만 오면 최악의 상황으로 변하는 도로구조에 A씨는 강한 불만을 내비치고 있었다.

지난 8일 오후 무풍면 지역에는 한 시간 만에 44㎜의 집중호우를 동반하며 전체 51㎜의 비를 뿌렸다. 많은 양의 비가 한꺼번에 쏟아지긴 했지만 고작 한 시간 남짓 내린 비로 도로 위는 인접산지로부터 유입된 유송잡물, 토사 등이 빗물과 한데 뒤섞여 처참했다. 주의 깊게 살펴보니 도로위의 물이 쉽게 빠질만한 배수시설이 없었다. 침투수와 흘러내리는 토사를 막아내 줄 여과시설 또한 눈에 띄지 않았다. 이것들이 모두 원인이었다.

배수시설은 도로구조의 보전을 확고히 하는데 중요한 부속시설로 알려졌다. ‘국도건설공사 설계실무요령’에도 설계 시 신속한 노면배수와 침투수의 차단, 침투된 물의 지하배수, 도로 인접지로부터의 배수처리를 적절하게 하는 것을 매우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또 도로의 노면과 비탈면에 내린 빗물의 신속한 배수는 강우 시 차량의 제동능력과 직결되는 사항으로 운전자의 생명과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도로측면에 적절한 배수시설을 설치할 것을 권고한다.

하지만 해당도로는 노면배수, 침투수와 유입토사 차단 등 기본적인 시설 갖추기를 외면한 채 운행차량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이에 대해 남원국토관리사무소 무주출장소 관계자는 “해당구간은 겨울철 상습결빙구간이라서 평소에도 주의와 관심을 기울이고 있었다. 하지만 호우 시 이 정도 상황까지는 예상 못했다”며 “꼼꼼하게 도로상황을 파악해서 배수, 여과시설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면 신속히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은 관리 주체인 남원국토관리사무소가 해당노선의 시설확충을 통해 오지 주민들의 교통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