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이강인, 프리시즌 최종전 후반 교체출전… 팀은 인터밀란에 패
이강인, 프리시즌 최종전 후반 교체출전… 팀은 인터밀란에 패
  • 연합
  • 승인 2019.08.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18)이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의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교체 출전해 개막을 앞두고 최종 점검을 마쳤다.

이강인은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인터밀란(이탈리아)과의 친선경기에 후반 34분 교체 투입돼 끝까지 뛰었다.

5∼6월 폴란드에서 열린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맹활약하며 최우수선수인 ‘골든볼’을 거머쥔 이강인은 이후 끊임없는 이적설에 휩싸였으나 발렌시아에서 새 시즌을 준비했다.

지난달 21일 AS모나코(프랑스)와의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선발로 45분을 소화한뒤 주로 교체로 나섰다.

이강인은 이날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는 U-20 월드컵 골든볼 트로피를 홈 팬 앞에 들고나와 박수를 받기도 했다.

다른 나라에서 프리시즌 경기를 이어오던 발렌시아는 안방에서 최종 리허설을 치르기 전 스페인의 21세 이하(U-21), 19세 이하(U-19) 유럽선수권대회 우승에 기여한 선수들과 U-20 월드컵에서 빛난 이강인을 그라운드에 별도로 소개했다.

트로피를 들고 동료들과 환하게 웃은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38분 카를로스 솔레르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이강인은 팀의 리드가 이어지던 후반 34분 로드리고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은 후반 37분 발렌시아는 마테오 폴리타노에게 페널티킥 동점 골을 내주고 승부차기로 끌려갔다.

이강인은 승부차기 첫 번째 키커로 나서 왼발 슛을 꽂았지만, 팀은 6-7로 졌다.

발렌시아는 18일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홈 경기로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문을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