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전북현대·전주시민축구단 유소년팀, 세계 축구 유망주와 겨룬다
전북현대·전주시민축구단 유소년팀, 세계 축구 유망주와 겨룬다
  • 천경석
  • 승인 2019.08.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부터‘2019 제주 유스 국제 축구대회’
명문 클럽 뉴캐슬, 도르트문트 등도 참가
국내 전북 2팀 등 8개 팀 참가

K리그와 프리미어리그(PL), 분데스리가 등 전 세계 유소년 유망주들이 격돌한다.

3회째를 맞는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가 지난 11일 조 추첨을 시작으로 12일부터 18일까지 8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15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회지만 참여하는 20개 팀의 면모가 화려하다.

잉글랜드 명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올 시즌 바이에른 뮌헨과 우승 타이틀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는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구자철의 전 소속팀으로 익숙한 FC 아우크스부르크가 한국을 찾았다.

국내 팀들도 안방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자존심을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전북에서도 전북현대와 전주시민축구단 유소년 팀이 참가해 정상을 노린다. 이 외에도 제주유나이티드, 포항스틸러스, 성남FC, 부산아이파크, 수원FC, 대병중학교 등의 국내 팀이 참가한다.

또한 팔메이라스(브라질), 카디프 시티(영국), LA갤럭시(미국), PSV 아인트호벤(네덜란드), 가시마 앤틀러스, 감바 오사카, 도쿄 베르디, 요코하마FC(이하 일본), 상하이 선화(중국) 등 각 대륙을 대표하는 명문 팀도 참가한다.

대회는 4개 팀씩 5개조로 나눠 조별리그 후 1위 팀은 8강 토너먼트에 직행한다. 2위 팀은 골 득실, 다득점 등으로 상위 3개 팀만 8강에 진출, 18일 강창학 경기장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우승, 준우승, 3위 입상 팀에게 트로피와 메달이 수여 된다, 또한 MVP 1명에게는 트로피가 수여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