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전주문화재단, 지역 문화예술단체와 현장벗담 자매결연
전주문화재단, 지역 문화예술단체와 현장벗담 자매결연
  • 김태경
  • 승인 2019.08.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정정숙)은 지난 6일 전주 시민놀이터 3층 세미나실에서 지역 내 문화예술단체와 현장벗담 자매결연 협약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를 비롯해 강명선현대무용단(강명선), 극단 새로고침(정준모), 극단 경원동 1가(진재홍), 문화나들이(남궁은희), 전주소년소녀합창단(박진철), 소리지존(이미정), 지무단(김윤정), 전북대학교 미술학과 조소전공 대학원 연구모임(최용선)의 대표와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현장벗담은 자매결연은 전주문화재단내 8개 팀과 문화예술단체, 문화예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공유하고 함께 공부하면서 문화예술진흥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여한 정준모 극단 새로고침 대표는 “전주문화재단이 문화예술인의 목소리를 전달 할 수 있는 소통의 창구를 열어줘서 고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에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문화예술단체와의 정기적인 만남과 문화교류를 통해 지속적인 협력과 소통 창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