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남원시, 맞춤형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밤까지 시원
남원시, 맞춤형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밤까지 시원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8.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는 본격적인 폭염과 열대야가 시작됨에 따라 `맞춤형 야간 무더위 쉼터`를 개설해 8월 12일부터 개방한다.

폭염취약계층인 독거노인과 기초수급자 등을 대상으로 운영할 맞춤형 무더위쉼터는 23개 읍면동의 경로당 중 취약자의 접근이 쉽고,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경로당을 수요조사를 통해 총 25개소를 금일부터 9월 말까지 운영하며, 시원한 밤에 이용할 수 있도록 여름용 이불세트, 쿨링패드, 생수 등이 제공된다.

또한, 쉼터 내에 있는 에어컨을 야간에도 가동해 쾌적한 상태에서 열대야를 피할 수 있도록 하고, 집보다 편안한 휴식공간 및 잠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취약자들이 더운 여름날 홀로 집에서 지내지 않고 마을 주민들과 함께 함으로써 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다.

시는 폭염으로부터 취약자와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하는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의 운영에 대하여 읍면동, 이통장, 경로회장, 재난도우미 등을 통해 전화, 문자, 방문을 통하여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이며, 25개소에 현수막과 배너 게시, 읍면동사무소 전광판 및 시정 홍보판에 게재하는 등 다양한 방안으로 시민 홍보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폭염특보 발령이나 열대야가 시작되면 집에서 생활하기가 힘든 폭염 취약계층은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가까운 경로당에 방문해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적의 상태로 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하면서,
덧붙여 "폭염에 대비한 맞춤형 무더위 쉼터 활성화를 통해 취약계층, 특히 노인들이 폭염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관심과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올여름 남원시는 폭염 재난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5월부터 폭염TF팀을 구성하여 특보단계에 따라 7. 29.부터 상황근무하면서 취약계층과 시설물 등의 안전 확인과 상황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으며, 소방서·건설과·안전재난과 3개 부서가 주요 도로를 합동 살수하여 폭염 저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재난도우미인 지역자율방재단의 폭염 피해예방 홍보 캠페인 활동과 독거노인생활관리사 및 방문건강관리사의 취약계층 방문 건강관리 활동은 하루도 빠짐없이 추진하고 있으며, 23개 읍면동은 모정·경로당 간담회를 추진하여 어르신들의 안부 확인과 비닐하우스나 영농작업장에서 일하시는 농가 방문하여 폭염 행동요령 안내를 열심히 하고 있다.

이 외에도 33℃가 넘는 무더운 여름방학 동안에 어린이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물방개 워터파크와 백두대간 워터파크를 풀가동함으로써 시민의 폭염 저감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