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전주세계소리축제, 올해도 아시아소리프로젝트 2019 진행
전주세계소리축제, 올해도 아시아소리프로젝트 2019 진행
  • 김태경
  • 승인 2019.08.1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4개국 전통음악가 참여
올 축제서 한국 연주자들과 함께 공동 창작 작품 선보여
잉크친 어윤세섹(몽골), 소소르바람 앙투르(몽골), 두이 응우엔 꽝(베트남), 토 응우엔 두엉 트램 안(베트남), 줄피카 리츠키 아난다(인도네시아), 비슈와 바라쓰(인도).
잉크친 어윤세섹(몽골), 소소르바람 앙투르(몽골), 두이 응우엔 꽝(베트남), 토 응우엔 두엉 트램 안(베트남), 줄피카 리츠키 아난다(인도네시아), 비슈와 바라쓰(인도).

아시아 전통음악의 예술적 가치와 다양성을 공유하고 문화교류를 통해 전통음악의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아시아소리프로젝트’가 올해도 전주세계소리축제를 채운다.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조직위원장 김한, 이하 소리축제)는 지난해 아시아소리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모범 사례로 평가된 바 2년차 사업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문화동반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이 프로젝트에는 몽골,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4개국의 전통음악가 6명이 참여한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해외 아티스트는 소소르바람 앙투르(몽골, 마두금/흐미), 잉크친 어윤세섹(몽골, 비슈구르), 비슈와 바라쓰(인도, 우르미/파라이), 줄피카 리츠키 아난다(인도네시아, 텔렘퐁/카틴딕), 두이 응우엔 꽝(베트남, 단니), 토 응우엔 두엉 트램 안(베트남, 단 탐 탭 럭/사오 트럭) 등 6명이다.

지난 5월 공고를 통해 모집을 시작했으며, 6월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하고 7월 중 참여 아티스트를 최종 선발했다. 이들은 8월부터 11월까지 약 3개월간 전주에 체류하며 작품 창작에 몰두하는 한편, 한국의 전통문화 체험과 한국어 수업도 이수할 예정이다.

올해는 작품의 전체적인 조화뿐만 아니라 독특한 음색을 지닌 관악기 연주자를 주로 선정했다. 고유의 음악적 자산이 풍부한 국가, 아시아 지역 간 공통분모를 발견할 수 있는 악기를 중심으로 참여 아티스트를 선발했다는 설명이다.

참여 아티스트들은 올해 주요 제작진으로 참여하는 작곡가 미연, 음악감독 장재효, 한국 연주자 진은영(판소리), 노준영(타악)과 함께 올해 축제 주제인 ‘바람, 소리(Wish on the Winds)‘를 주제로 공동 창작 작품을 제작한다. 해당 작품은 올해 소리축제 무대를 통해 초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지난해에 이어 아시아소리프로젝트에 합류한 장재효 음악감독은 “첫 만남, 갑작스러운 합주에도 다들 진지하게 연주에 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젊은 아티스트들이 눈에 띄는데 이들의 열정과 패기를 통해 멋진 프로젝트로 완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아시아소리프로젝트 참여 아티스트들은 소리축제 공식 초청 무대 외에도 찾아가는 소리축제 월드뮤직워크숍을 통해 초·중학교를 방문, 어린이와 청소년 관객들을 직접 만난다. 또한 10월 11일에는 국립국악원 초청공연에 나서 아시아 전통음악의 문화교류를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