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북한 日강제동원 피해단체 '일본 역사부정' 규탄 연대성명
북한 日강제동원 피해단체 '일본 역사부정' 규탄 연대성명
  • 연합
  • 승인 2019.08.1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일본군 성노예·강제련행피해대책위‘, 정의기억연대에 연대사

북한의 일제 강제동원 관련 단체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내용의 연대 성명을 한국 시민단체에 보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북한의 ‘조선 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조대위)가 1400차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기림일을 맞아 세계연대집회의 성공적 개최를 염원하는 연대사를 전달해왔다고 12일 밝혔다.

조대위는 성명을 통해 “일본 패전 74주년이 되는 지금까지 (일본은) 전쟁 범죄를 인정하지 않는 것도 모자라 성노예는 ‘자발적인 의사’라고 주장하며 피해자들을 모욕한다”며 “강제 징용 피해자의 정당한 사죄와 배상 요구에 대해서도 경제 침략의칼을 빼 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동아공영권’이라는 일본의 위험천만한 전쟁 책동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아베 정권은 과거 침략 역사·전쟁범죄 부정과 왜곡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연은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리는 1400차 수요시위에서 조대위의 연대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정의연은 14일 1400차 수요시위이자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일본, 영국, 호주 등에서 연대 집회를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