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전주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전주시 어르신 건강펜 질병예방 사업 착수
전주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전주시 어르신 건강펜 질병예방 사업 착수
  • 백세종
  • 승인 2019.08.1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재가노인복지협회와 함께 치매·우울·낙상예방을 위한 ‘건강펜 질병예방 사업’ 추진
18개소 재가노인복지시설을 통해 총 1,080명의 어르신에게 매주 1회 서비스 제공
워크북을 활용한 통합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으로 정신적, 심리사회적, 신체적 기능 유지 및 증진 도모

전주시가 노인 치매와 우울증을 예방하기 위한 건강돌봄사업에 착수했다

시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의 일환으로 이달부터 재가노인복지협회(회장 오인철)와 함께 어르신들의 인지능력 향상을 위한 ‘어르신 건강펜 질병예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32개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 중 어르신들의 치매·우울·낙상 예방을 위한 통합 건강 증진 프로그램으로, 시는 18개 재가노인복지시설을 통해 총 1080명의 노인들에게 매주 1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 제공자가 집에 거주중인 노인들을 찾아 워크북을 활용, 인지 향상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이다.

워크북은 △오늘은 며칠입니까 △무슨 요일입니까 △이 사람이 두른 스카프는 무슨 색깔입니까 등 인지능력을 확인할 수 있는 가벼운 질문과 함께 인지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그림 맞추기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재가 노인들의 건강한 노후생활을 유지시키고 삶의 만족도를 높여 입원 및 시설입소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절감시키고, 행복한 노년을 보낼 수 있도록 기여해 전주형 통합돌봄 선도모델의 완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와 재가노인복지협회는 향후 효과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종사자 역량강화를 하는 등 성공적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오인철 재가노인복지협회장은 “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의 한 축으로 재가노인복지협회가 역할을 담당하게 되어 기쁘다”며 “어르신의 우울감, 자살생각, 인지기능, 낙상위험, 보행기능 등 긍정적 효과성이 검증된 건강펜 사업이 전주시 통합돌봄 특화예방사업으로 확대 운영됨으로서 재가어르신에게 지원되던 단순 안부 서비스보다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