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1:01 (수)
“너랑 못 헤어져” 여친 찌른 뒤 4년 간 도피한 60대 항소심도 ‘실형’
“너랑 못 헤어져” 여친 찌른 뒤 4년 간 도피한 60대 항소심도 ‘실형’
  • 최정규
  • 승인 2019.08.1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른 뒤 4년 넘게 도주했던 6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재판장 황진구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 씨(65)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와 A 씨의 항소를 기각,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2일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특히 4년이 넘는 기간 동안 도피생활을 해 정당한 형사사법절차를 지연시킨 점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이 사건 범행이 다행히 미수에 그쳐 사망의 결과가 발생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할 때 원심이 선고한 형량이 적절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검사와 A 씨는 모두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A 씨는 지난 2014년 10월 14일 오전 11시께 전주시 한 아파트 인근 공터에서 “너랑 헤어지느니 차라를 너를 죽이고 나도 죽겠다”며 전 여자친구인 B씨(48)를 흉기로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쓰레기를 버리기 위해 나온 B씨를 흉기로 위협해 인근 공터로 데려간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피를 흘리며 쓰러진 B씨를 두고 현장에서 벗어났으며, 이후 올해 1월 12일 경찰에 검거될 때까지 4년 넘게 도피생활을 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