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같이 펀딩] 유준상, 태극기 앞에서 뜨거운 눈물 “태극기가 모두의 마음에 펄럭이길!”
[같이 펀딩] 유준상, 태극기 앞에서 뜨거운 눈물 “태극기가 모두의 마음에 펄럭이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8.1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같이 펀딩’
사진 제공 = ‘같이 펀딩’

‘같이 펀딩’ 유준상이 태극기를 보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3.1절에 결혼하고 상해임시정부로 신혼여행을 갈 만큼 조금은 특별한 나라 사랑을 실행해온 유준상이 시청자들과 ‘같이’ 만들기 위해 기획하고 준비한 ‘아주 특별한 국기함 프로젝트’가 베일을 벗는다.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예능 프로그램 ‘같이 펀딩’ (연출 김태호 현정완) 측은 13일 오후 네이버TV(https://tv.naver.com/v/9488750)와 Vlive ‘MBC예능’ 채널(https://www.vlive.tv/video/144379)을 통해 유준상의 뜨거운 진심이 담긴 국기함 프로젝트 내막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같이 펀딩’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국내 최초 펀딩 예능.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앞서 ‘같이 펀딩’ 측은 아이디어를 시청자들과 함께 실현할 1차 라인업 3인방으로 유준상-유인나-노홍철을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이들은 각각 평소에 고민하고 애정을 가졌던 분야에서 함께 이뤄내면 좋을 아이디어를 꺼냈는데 그중 유준상은 ‘아주 특별한 국기함’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이번에 공개된 유준상의 인물 티저 영상에는 왜 그가 ‘국기함 프로젝트’를 시청자들과 함께 만들고 싶었는지 내막이 담겼다. 절로 보이는 공간에서 역사 강사 설민석과 마주 앉은 유준상은 “대한민국을 많이 사랑하느냐”라는 질문에 “많이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한다. 이어 유준상은 어딘가에서 대형 태극기를 보고 뜨거운 눈물을 흘려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준상은 조금은 특별한 나라 사랑을 뽐내왔다. 대형 태극기를 직접 제작해 결혼식장에 걸고 3.1절에 결혼했다. 또 “상해 임시정부로 신혼여행을 가자”라는 목표를 이룰 만큼 뜨거운 진심을 실행해 왔다. 유준상의 나라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엿본 ‘같이 펀딩’ MC 유희열과 출연진 유인나, 노홍철, 장도연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이처럼 남다른 진심을 보여준 유준상은 “모두의 마음에 태극기가 펄럭이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한다. 아이디어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디자인, 기능 등 시대에 맞고 재미있는 아이템을 만들고자 노력 중인 모습이 눈길을 끈다. 영상에는 유준상이 직접 ‘태극기’를 찾아 나서며 포기하지 않는 ‘발품 열정’을 뿜어내는 모습도 담겨 있다. 작은 문방구를 찾아가 태극기가 어떻게 판매되는지를 눈으로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많은 디자이너 앞에서 냉철한 분석과 기발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그의 열정 가득한 눈빛은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유준상의 진심이 담긴 프로젝트는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된다. 영상 말미 유준상은 “특별한 국기함 프로젝트에 펀딩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같이 펀딩’ 측은 “첫 방송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인 유준상의 뜨거운 진심과 국기함 프로젝트에 대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유준상을 시작으로 모두가 함께 그 진심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실시되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같이 펀딩’은 오는 18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첫선을 보이며, 첫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펀딩이 진행될 예정이다. ‘같이 펀딩’ 참여와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네이버 해피빈 페이지(https://campaign.happybean.naver.com/withfundin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