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여름 하늘 - 홍태은
여름 하늘 - 홍태은
  • 기고
  • 승인 2019.08.13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태은 (전주 중인초등학교 3학년)
홍태은 (전주 중인초등학교 3학년)

여름 하늘

바람이 내 몸을 고양이처럼 할퀴고 지나간다

빗방울이 후드득 휘파람을
구름이 깨끗한 솜사탕을 만든다

강아지가 구름을 핥아먹는다

여름 하늘이 기지개를 켠다

/홍태은 (전주 중인초등학교 3학년)

* 나를 고양이처럼 할퀴고 지나가는 바람, 휘파람을 부는 빗방울, 구름을 핥아먹는 강아지 등 상상력이 정말 멋진 시입니다. 이 시를 쓰는 동안 하늘도 쳐다보고, 구름과 눈도 맞추고, 고양이와 강아지 옆으로 다가가 한 번쯤 쓰다듬어 보기도 했겠지요? 그 모습을 상상하노라면 여름 하늘 아래의 태은 어린이가 무척이나 사랑스럽습니다. /김정경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