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주민들 나서 독립유공자 공적비 세워
주민들 나서 독립유공자 공적비 세워
  • 김재호
  • 승인 2019.08.13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양면 대승마을, 오는 15일 광복절에 김판봉선생 공적비 제막식 예정

완주군 소양면 대승마을 주민들이 오는 15일 광복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고 김판봉선생 공적비 제막식을 연다.

완주 출신의 김판봉 선생(1901년생)은 표면적으로는 종교단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조선의 독립운동을 전개한 비밀결사조직 ‘황극교’에 가입해 전북지역에서 활동한 인물이다.

적극적인 활동으로 20여명을 조직에 가입시켰으며, 교세 확장과 조선독립을 설파하던 중 일본경찰에 붙잡혀 전주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이 같은 김판봉선생의 업적을 기려 정부는 지난 2010년 건국포장을 추서했다.

현재 대승마을에는 김 선생의 장손인 김병수(65세)씨를 비롯해 후손 8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

주민들은 훌륭한 업적을 남긴 김판봉 선생의 뜻을 기리고, 후손들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아 마을 입구에 세울 공적비 건립을 추진해 왔다. 마을 주민들을 비롯해 소식을 접한 전북지역 곳곳에서 후원의 손길이 답지하면서 모금 목표액인 1500만원이 45여 일만에 채워졌다. 주민들은 후원자 40여명의 이름을 공적비에 새겼다.

목표액을 훌쩍 넘겼지만 후원금 답지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이 후원금으로 공적비 안내판과 대승마을에 있는 김 선생의 묘소에도 안내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박성래 대승마을 이장은 “우리 마을 출신 중 훌륭한 독립유공자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자랑스럽다”며 “한일 관계 악화로 이번 광복절에 대한 의미가 남다른데 제막식 행사를 치를 수 있도록 성원해 준 주민들, 후원자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강연식 추진위원장은 “처음 김 선생의 업적을 접하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며 “공적비 건립을 준비하며 독립유공자들의 수많은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말했다.

김판봉 선생 공적비 제막식 행사는 15일 오후 2시 소양면 대승마을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