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광복 74주년 특별행사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광복 74주년 특별행사
  • 김재호
  • 승인 2019.08.13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에서 백두까지’ 지도, 태극기 그리기 등 다채롭게 준비

완주 삼례문화예술촌(공동대표 심가영·심가희)이 오는 광복 74주년을 맞아 전라북도와 완주군이 특별후원하는 행사를 기획, 선보인다. 광복절인 15일 오후 3시 캘리그라피 지도와 태극기 그리기 체험, 그리고 시조 낭독, 해금 연주, 비보이 공연 등 남녀노소 전 세대를 아우르는 무대를 펼치는 것.

삼례문화예술촌측은 12일 일제강점기 양곡창고로 수탈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삼례문화예술촌에서도 15일 광복절 당일 오전 11시 전북문화원총연합회 나종우 회장의 ‘소녀상’에 대한 특강을 시작으로 하루 종일 광복 74주년을 기념한 특별한 무대를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시조낭독, 해금연주,비보이 공연, 완주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초청 연주 등 관광객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아름다운 공연을 즐기고, 동시에 광복의 참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준비됐다.

이 날 특별무대에서는 이선녀 시조시인이 광복절 의미를 담은 시조를 낭독한다. 시조는 일제에 의해 말살 위기에 처하기도 했던 아픔이 있는 한국 고유의 정형시다.

또한 명지대학교 무용단인 예원춤너울무용단이 태평무와 쟁강춤을 선보이고, 명무 계현순씨는 살풀이춤과 함께 독립운동가의 아픔을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타악팀인 야단법석팀도 초청된다. 전문예술단체인 야단법석팀은 최근 삼례문화예술촌에서 아동극 ‘하트 앤 하트’을 공연했는데, 어린이 1500명이 관람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전주에서 세계 최고의 비보이팀으로 맹활약하고 있는 맥스오브소울은 희망찬 춤과 노래를 통해 전 국민이 하나되는 에너지를 발산, 가슴 뭉클한 특별한 무대를 만든다. 지난해 창단된 완주군 필하모니오케스트라도 함께하며, 김나연 명창은 민족의 아픔을 나타낸 흥타령을 부른다.

아트네트웍스(주) 심가영, 심가희 공동대표는 "삼례문화예술촌 특별무대를 통해 올 해로 74주년을 맞이한 광복절의 감동을 전 국민들이 다 함께 느낄 수 있는 대화합의 한마당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전라북도와 완주군에서 특별 후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