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전북도, 피서철 약수터 수질관리 강화
전북도, 피서철 약수터 수질관리 강화
  • 김윤정
  • 승인 2019.08.13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여름 휴가철을 맞이해 도내 약수터 수질상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내 각 시장·군수가 지정한 약수터 9개소를 대상으로 13부터 16일까지 이뤄진다.

도는 약수터가 정기적으로 수질검사가 진행되는 지 여부와 주변 청소상태 시설상태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또한 약수터 물을 채수한 후 수질기준에 적합한지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분석결과 먹을 수 없는 물로 판명될 경우 즉시 사용을 중단하고 안내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도는 1년 이상 수질 기준을 초과한 약수터는 시군에 약수터 폐쇄 조치를 권고한다.

한편 올 2분기 기준 도내 약수터 수질검사 결과는 모두 적합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