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온 마을에 태극기 물결…나라사랑 '뭉클'
온 마을에 태극기 물결…나라사랑 '뭉클'
  • 국승호
  • 승인 2019.08.14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을 맞은 가운데 시골의 한 작은 마을에서 태극기 게시 운동이 펼쳐지고 있어 화제다. 화제의 장소는 진안군 부귀면 궁항리 운장마을(이장 배기만)이다. 이 마을 주민들은 이달 초순 회의를 열어 모든 가구가 광복절에 태극기를 달기로 결정했다. 그런 다음 마을 공동기금으로 한꺼번에 태극기를 구입해 광복절이 닷새나 남은 시점인 지난 10일부터 집집마다 태극기를 내걸었다.

30여 가구가 사는 이 마을엔 가가호호 출입구마다 태극기가 게시돼 있다. 주민 모두는 태극기 게시를 이달 말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이러한 일은 몇몇 주민의 주도 덕분에 가능했다. 배기만 이장을 비롯한 고령의 다수 주민은 국경일에 태극기를 달지 않는 경향을 보이는 요즘 모습을 수년 전부터 안타까워해 왔다. 그러던 중 최근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 목록에서 제외시키는 등 이른바 경제보복을 노골화하자 이에 자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국경일 태극기 게시가 나라사랑 운동의 자그마한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리고 이를 즉시 실천하기로 해 태극기 게시 운동에 들어갔다. 현재 전국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 운동의 연장선에서 실시되는 저항 활동 차원이다.

배기만 이장은 “우리 마을 전체 가구의 태극기 게시는 애국심 고취를 위한 작은 운동이다. 하지만 이 운동이 확산된다면 우리 안에 잠자고 있던 애국정신이 하나 둘 깨어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것이나 다름없는 ‘작은 저항’의 의미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 가구의 태극기 달기 운동이 많은 곳에 확산되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름마저 생소한 작은 시골에서 대한민국을 얕보는 일본정부에 ‘연약하지만 강하고, 작지만 거대한’ 저항을 펼치고 있다.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태풍이 된다는 이른바 ‘나비효과’가 나타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