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민주당 지역당원 명부 유출의혹’ 전북도의원 입건
‘민주당 지역당원 명부 유출의혹’ 전북도의원 입건
  • 최정규
  • 승인 2019.08.1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지역 당원 명부 유출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현직 도의원 2명을 입건했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도 당원명단을 무단 열람하고 이를 유출한 혐의(개인정보법 위반)로 전북도의회 이정린(남원1)·강용구 의원(남원2)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전 사무처장, 더불어민주당 전 남원지역위원장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조만간 이들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난 4월 전주시 효자동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사무실에서 당원관리를 위해 1만 여 명의 당원 명단을 불법으로 열람하고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의원과 강 의원은 “명부 확인과정에서 지역위원장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지 몰랐다. 당시 사무처장에 공문으로 물어봤고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아 그랬을 뿐"이라며 "명부를 유출한 것도 아니고 그동안 관리하던 당원들의 당비 납부여부 확인만 요청해 열람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5월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지역위원장은 현직 도의원이 당원 명부 유출 등 범법행위가 있다며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7월 이 의원과 강 의원의 도의회 의원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