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제2회 위안부 기림의날] 손에 쥔 '평화의 소녀상'…"이젠 우리가 지킬 것"
[제2회 위안부 기림의날] 손에 쥔 '평화의 소녀상'…"이젠 우리가 지킬 것"
  • 최정규
  • 승인 2019.08.1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 사회적기업 ‘사각사각’ 손수만든 소녀상 모형
안쓰는 텀블러와 교환. 풍남문광장, 전북도청 등 4곳에서 진행
위안부 기림의 날인 8월 14일에 맞춰 814개 모형 제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
제2회 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전주시 풍남문광장에서 사용하지 않는 텀블러와 나무소녀상 교환해주는 행사가 열린 가운데 한 시민이 평화의 소녀상 옆에 앉아서 교환한 나무소녀상을 보여주고 있다. 박형민 기자
제2회 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전주시 풍남문광장에서 사용하지 않는 텀블러와 나무소녀상 교환해주는 행사가 열린 가운데 한 시민이 평화의 소녀상 옆에 앉아서 교환한 나무소녀상을 보여주고 있다. 박형민 기자

“일본의 만행으로 피해를 입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됐습니다.”

14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전동 풍남문 광장. 평화의 소녀상 옆 한 켠에 작은 파라솔이 펼쳐져 있었다. 테이블 위에는 익산의 사회적기업 ‘사각사각’에서 직접 디자인하고 만든 소녀상 모형이 가지런히 정렬돼 있었다.

5cm 크기의 소녀상을 형상화한 목재 형태의 이 모형 속 소녀상 가슴에는 평화의 나비가 노란색 퍼즐 형태로 표현돼 있다.

시민들은 사용하지 않는 텀블러와 머그잔을 가져다주고 소녀상 모형과 교환해 갔다. 소녀상을 손에 든 시민들의 표정에는 숙연함이 묻어났고, 한참동안 말없이 모형을 들여다보는 이들도 있었다. 일부는 소녀상 모형을 받은 후 풍남문 광장 소녀상 옆 빈 의자에 앉아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현아 씨(49·여·중화산동)는 “딸이 위안부 할머니에 대해 관심이 많은데 이번 행사는 상징적이고 매우 중요한 행사라고 해서 함께 방문했다”면서 “막상 소녀상 옆에서 사진을 찍으니 다시 한 번 위안부 할머니들의 시련과 아픔을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박수현 씨(25·전주대)는 “현재 한·일 관계가 좋지 않고, 광복절 하루 전날 진행된 의미있는 행사라 참여하게 됐는데, 막상 소녀상을 손에 쥐어보니 가슴이 먹먹해진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를 위해 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참여해야 할 것 같다”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는 풍남문 광장을 비롯해 전북도청, 익산역, 익산시청 등 4곳에서 진행됐다. 행사를 주최한 사각사각은 올해 2회째를 맞은 ‘위안부 기림의 날(8월 14일)’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 소녀상 모형 814개를 준비했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故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처음으로 그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이다. 김 할머니는 1991년 8월 14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사무실에서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 김 할머니의 증언 이후 전국의 생존자들이 잇따라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인권 문제로서 국제사회에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이날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했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사각사각 직원 이하나 씨(32·여)는 “지난해 열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에는 택배를 통해 행사를 진행했지만 홍보가 잘 안된 부분이 있었다”면서 “올해는 좋지 않은 한·일 관계 속에서 맞은 위안부 기림의 날을 더욱 홍보하고 알리기 위해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