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신산업 中企에 3년 이상 최대 20억원 지원…부품 국산화도 가속
신산업 中企에 3년 이상 최대 20억원 지원…부품 국산화도 가속
  • 연합
  • 승인 2019.08.1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R&D 지원 혁신방안 발표…테크브리지 신설해 산학협력 강화
박영선 장관 “관계부처 TF 만들어 기술혁신 뒷받침”

내년부터 새로운 성장사업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사업에 3년 이상 최대 20억원이 지원된다.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해 각각 강소기업과 스타트업 100개사를 선정해 지원을 강화하고, 대학연구기관 보유기술을 중소기업에 이전해 상용화하는 지원 체계도 마련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확정했다.

중기부는 4차 혁명 시대 신성장산업을 창출하고, 일본 수출규제를 맞아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 R&D 지원체계를 체계적으로 혁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4차산업혁명 신산업 창출 △다양한 방식의 R&D 수요 충족 △산혁연 연결과 협업 강화 △R&D 기업의 공정한 선정 등의 4가지 주제로 혁신 방향이 제시됐다.

소재·부품·장비의 기술독립을 위해선 ‘강소기업 100 + 스타트업 100 프로젝트’가 실시된다.

올해 말까지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 100개를 강소기업으로 지정·지원해 전략품목의 빠른 국산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우수 창업 아이템과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창업기업) 100개를 순차적으로 선정해 지원을 안정화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다양한 방식의 R&D 수요 충족을 위해선 대상을 △투자형 △규제해결형 △소셜벤처형 △재도전형을 나눠 지원을 체계화한다.

특히 투자형 기업의 경우 민간 벤처캐피털(VC)의 기업 선별과 보육 역량, 자본력 활용을 위해 ‘선(先) 민간투자·후(後) 정부매칭’방식으로 지원을 집중한다.

아울러 미래 유망 업종으로의 전환을 유도하고, 재창업 기업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재도전형 기업들을 선정해 사업 전환 계획 승인 없이 R&D를 확대한다.

중기부는 산학연 연결과 협업 강화를 위해선 산학연 협력 R&D를 장기적으로 50%까지 확대해 기업 단독 R&D 수행에 따른 폐쇄적 기술혁신을 개방형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R&D 기업의 공정한 선정과 관련해선, 혁신역량 초기 단계 지원사업은 R&D 첫걸음 기업을 우선 지원한다. 이어 도전성 평가 상위 과제는 30% 이내에서 R&D에 실패하더라도 면책 인정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빠르고, 혁신적인 중소기업들이 시장의 주역이 될 수 있다”면서 “정부 전체적으로 중소기업 R&D의 성과 제고를 위해 관계부처 TF를 운영해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