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13:56 (수)
정동영 "이틀의 시간 남았다…돌아오시라"
정동영 "이틀의 시간 남았다…돌아오시라"
  • 이강모
  • 승인 2019.08.14 22: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서 기자간담회 열고 집단탈당사태 심경 밝혀
연말 안철수, 유승민, 손학교, 공화당계 포함된 범보수 연합 태동 예상
이에 맞서 평화당을 주축으로 범진보 연합 만들어 맞서자 주장도
평화당 재창당 통해 금뱃지 중심 아닌 일반 서민중심 정치 하겠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최근 발생한 집단 탈당사태에 대한 소회와 심경을 밝혔다.

정 대표는 1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원 다수가 압도적으로 탈당에 반대한다. 이틀동안 당 문은 열려 있다”며 “분열해서는 될 일이 없다. (탈당계를 낸 11명의 의원) 그들에게 돌아오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미니정당으로 전락한 현실 타개 방안으로 재창당을 꼽았다.

정 대표는 “(지금 국회는) 금배지의 이합집산으로 국민이 20대 국회에 대한 신뢰를 거뒀고, 금배지 몇명이 합치는 것은 국민에게 감동을 줄 수 없다”며 “이젠 가보지 못한 길을 가겠다. 아래로부터의 정치를 하겠다. 명망가나 금배지 중심이 아닌 목소리 없는 사람들과 함께 창당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또 “연말에 안철수, 유승민, 공화당을 포함한 범보수 연합이 태동할 것으로 이는 범보수 수구연합”이라며 “그런 속에서 평화당이 재창당으로 범개혁진보의 역할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정당의 뼈대와 정신을 가지고 가치정당으로 도약하려 한다”며 “농민과 소상공인, 여성을 모두 아우를수 있도록 호남정당에서 전국정당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미래비전위원회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08-15 01:31:49
평화당은 정동영대표 중심으로 뭉쳐야 산다

장동호 2019-08-14 23:57:38
박지원을 상왕으로 모시고, 정동영을 박지원에게 굴복을 강요하는자 누군가?
전북정치를 전남정치에 종속시키는자 누군가?
대안정치연대가 전북을 대표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