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8 02:58 (일)
평화당 도당 “탈당 사태이후 지지율 상승”
평화당 도당 “탈당 사태이후 지지율 상승”
  • 이강모
  • 승인 2019.08.15 20: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15일 논평을 통해 “(집단 탈당 사태는) 도전과 응전이라는 역사의 변곡점을 만들어 준 것이고, 이 또한 국민의 힘이며 국민의 뜻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전북도당은 “탈당 사태 이후 실시된 14일 여론조사에서 그간 1~3%의 지지율로 허덕이던 평화당의 전국 지지율은 4.5%로 창당 이후 가장 높은 지지율이 나왔다”며 “호남에서는 의원들의 탈당 전 6.7%에서 11.4%의 지지를 보내 주셨다. 두 배에 가까운 지지가 모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북도당은 “도전을 받는 측은 당연하게 응전을 하고 그 응전의 힘은 국가의 체제가 어떠하든 국민의 지지와 성원 그리고 단결된 힘이 가장 크다”며 “이렇게 대한민국은 주변 외세의 도전을 지도자가 아닌 국민의 힘으로 슬기롭게 헤쳐 나온 지난 역사가 웅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08-16 07:21:45
평화당은 정동영대표 중심으로 뭉쳐야 산다
전북기반 전국정당으로 성장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