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문 대통령, 74주년 광복절 경축사 들여다보니] "‘광복 100주년 때는 '원코리아'로 세계속에 우뚝"
[문 대통령, 74주년 광복절 경축사 들여다보니] "‘광복 100주년 때는 '원코리아'로 세계속에 우뚝"
  • 김준호
  • 승인 2019.08.15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한반도’ 위한 3대 목표 제시…책임있는 경제강국·교량국가·평화경제
“임기 내 비핵화·평화체제 확고히…광복 100주년엔 원코리아로 우뚝설 것”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광복 100주년을 바라보는 새로운 한반도의 청사진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축사에서 시인 김기림의 ‘새나라송(頌)’의 문구를 인용하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세우겠다는 지향점을 밝혔다.

더불어 이를 현실화 하기 위한 3대 목표로 ‘책임있는 경제강국’, ‘교량국가’, ‘평화경제’를 제시했다.

이는 일본 경제보복 사태를 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경축사에서는 이례적으로 ‘경제’라는 단어가 가장 많이 언급됐다. 총 39번 등장했다.

동시에 문 대통령은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 원코리아(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했다.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 한반도를 넘어선 세계의 평화·번영을 이끄는 국가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이 문구는 참모들과의 회의 때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와 함께 문 대통령이 강력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문 대통령의 교량국가 구상과 맞물려 있다.

문 대통령은 지정학적으로 4대 강국에 둘러싸인 한반도 상황을 들면서 “더는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주도해 나간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초라하고 힘이 없으면, 한반도는 대륙에서도 해양에서도 변방이었고, 때로는 강대국들의 각축장이 됐다”면서 “우리가 힘을 가지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나라,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나라가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 사이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교량국가로 가는 첫 걸음”이라면서 그동안 추진해 온 신남방·신북방 정책을 상세하게 언급, 향후 이들 정책이 본격화될 것을 예고했다.

더불어 평화경제에 대한 확고한 의지도 재차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아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한다. 그 토대 위에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때도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바탕으로 경제발전의 새 동력을 얻겠다는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을 발표했었다.

특히 평화경제에 대한 일부 비판적 시각에 대해서는 강력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남북)의 대결을 부추기는 세력이 국내외에 적지 않다.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무슨 평화경제냐’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미국이 북한과 동요 없이 대화를 계속하고 일본 역시 대화를 추진하는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로 남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와 함께 한·일관계와 관련해서는 일본의 보복성 조치에 대한 부당함을 제기하면서도 일본과의 대화 의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무역질서가 깨질 수 밖에 없다”며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며 “소재·부품·장비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겠다”며 극일(克日) 의지는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