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장수에서 미등록 반달가슴곰 발견, 지리산 방사 곰 후손 추정
장수에서 미등록 반달가슴곰 발견, 지리산 방사 곰 후손 추정
  • 최정규
  • 승인 2019.08.1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14일 장수군 번암면의 한 산속에서 반달가슴곰 목격 신고
국립공원단 확인결과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 새끼로 추정, 포획 위해 추적

도내 장수군에서 등록되지 않은 반달가슴곰이 발견, 환경부가 포획을 위한 추적에 나섰다.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14일 장수군 번암면 산속에서 가슴에 ‘V자’가 있는 검은 곰을 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는 전형적인 반달가슴곰 외형으로, 정부가 멸종위기종 복원을 위해 반달가슴곰들을 방사한 지리산 국립공원의 경계로부터 15㎞ 떨어진 곳이다.

이번에 발견된 곰은 정부가 방사한 반달가슴곰의 귀에 부착한 표식기와 발신기를 달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공원공단은 포획을 위해 장수군 번암면 일대에 생포 틀 3개와 무인카메라 5대를 설치한 뒤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반달가슴곰은 정부가 방사한 지리산 일대에서 낳은 새끼곰이 먹이를 찾아 지리산 일대에서 장수까지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반달가슴공은 2006년 시작한 정부 복원 사업에 따라 현재 지리산 등 야생에서 생활 중이며, 이번 발견된 곰을 제외하고 모두 64마리가 서식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 반달가슴곰과 유전적으로 동일한 러시아 등의 반달가슴곰을 들여와 지리산에 방사해왔다.

지리산은 복원 사업 전부터 야생 반달가슴곰 일부가 남아 있었고, 먹이자원이 풍부해 서식지로 적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일부 반달가슴곰들이 지리산 일대를 벗어나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64마리 가운데 KM-53은 지리산을 벗어나 현재 경북 김천·구미 일대에서 활동 중이다. K는 한국이 원산지라는 의미로 M은 수컷을 뜻한다. 뒤에 붙은 숫자는 관리번호다.

국립공원공단 관계자는 “현장에 남은 털을 통해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의 새끼인 수컷 곰으로 확인됐다”며 “정체를 파악해 관리하기 위해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지리산을 벗어나는 반달가슴곰이 늘고 있다”면서 “방사 지역을 지리산으로 제한하는 것이 올바른지 정부는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