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대안정치, 제3지대 창당준비기획단 발족…정계개편 '신호탄'
대안정치, 제3지대 창당준비기획단 발족…정계개편 '신호탄'
  • 이강모
  • 승인 2019.08.18 19: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광주, 경기, 전북, 전남 등 5개 시도당 창당준비 나서
인재영입도 준비, 11월 15일 정당보조금 지급 앞서 창당 목표

민주평화당 탈당파 의원 10명으로 구성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가 오는 11월 15일 이전 창당을 목표로 제3지대 신당 창당을 본격화하고 있다. 4개월 마다 한 번씩 지급되는 정당국고보조금을 수령하기 위해서다.

대안정치연대는 먼저 오는 20일 대안신당 창당준비기획단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대안신당 창당준비기획단은 서울과 광주, 경기, 전북, 전남 등 5개 광역도시 시도당 창당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추석을 전후해 창당준비기획단을 정식 발족한 후 제3지대 신당 창당 움직임을 빠르게 전파해 추석 민심 분위기를 띄우겠다는 전략이다.

대안정치연대는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이름있는 거물급 외부인사를 영입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유성엽 대표와 천정배·박지원·장병완 의원 등 중진 4명이 인재영입에 나서고 있다.

신당 창당의 성공 여부가 인재 영입 결과에 따라 판가름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신당 창당이 호남이라는 지역 한계를 넘을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대안정치연대 소속 10명의 국회의원 가운데 장정숙(바른미래당·비례대표) 의원을 제외한 9명은 지역구를 호남으로 두고 있다. 평화당에 남은 5명의 의원 가운데 추가 이탈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잔류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의원 등도 관망 태세를 보이고 있다. 제3지대 신당이 어떤 파괴력을 가져올 수 있을지에 대한 셈법을 따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제3지대 창당과 관련 바른미래당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눠져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바미당의 행보는 주중 분수령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먼저 손학규 대표가 주중 3지대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오신환 원내대표 역시 오는 22일 원내대표 취임 100일을 맞아 그간 주장해왔던 당 혁신안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처럼 옛 국민의당 울타리였던 평화당과 바미당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는 가운데 제3지대 신당 창당이 맞물리면서 향후 정계개편이 어떤식으로 이뤄질 지 초미의 관심사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벌써부터 제3지대 신당에 대해 실패할 것이라는 의견과 갈수록 세를 불려 제3의 거대 신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혼재하고 있다”며 “이는 그만큼 제3지대 신당의 행보에 따라 향후 정계개편이 어떻게 이뤄질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높은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8-19 13:07:35
전북을 무시한 역적*들,,,풍남문에서 능지처참시켜라!

ㅇㄹㅇㄹ 2019-08-18 20:05:49
대안 없는 대안 신당
감동이 없고 민심이 없고 새정치가 없다
3무신당으로 지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