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지리산 등산하던 60대 선글라스 주우려다 추락해 숨져
지리산 등산하던 60대 선글라스 주우려다 추락해 숨져
  • 최정규
  • 승인 2019.08.1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지리산에서 산악회 일행과 등산하던 60대가 선글라스를 주워주려다 계곡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18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A씨(65)가 남원시 주천면 지리산 자락에 있는 구룡폭포 계곡 60m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구룡폭포 부근에서 발견됐지만 끝내 숨졌다.

전남지역의 한 산악회 회원인 A 씨는 산악회 회원 40여 명과 등산하던 중 등산로 난간 밖에 누군가의 선글라스가 떨어져 있자 이를 주워주려고 난간 밖으로 나갔다가 이 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은 산악회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