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군산·부안·고창 임금체불 감소…도·소매 및 음식·숙박업만 증가
군산·부안·고창 임금체불 감소…도·소매 및 음식·숙박업만 증가
  • 이환규
  • 승인 2019.08.2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군산지청, 집중 근로감독 추진

최근 식당에서 일하던 A 씨는 요즘 밤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있다.

갈수록 생활비는 늘어나는데 임금마저 제때 받지 못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탓이다.

A 씨는 B음식점에서 5개월 치 월급 1000만 원 정도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A 씨는 “경기불황에 따른 가게 사정도 어느 정도 이해하지만 생계가 위협받으면서 한 푼이라도 아쉬울 시기”라며 “열심히 일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하니 답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올해 고용노동부 군산지청 관내(군산·부안·고창) 체불 노동자 및 체불액이 지난해에 비해 감소한 가운데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은 여전히 심각한 수준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업종 중 제조업과 건설업은 체불노동자 및 체불액 등이 감소한 반면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만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체불노동자는 1424명(체불액 85억 5800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825명(87억 1200만 원)보다 22% 정도 줄었다.

전체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 체불노동자는 올해 514명(27억 2100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16명(53억 900만 원)보다 감소했고, 건설업도 지난해 477명(13억 1900만 원)에서 올해 270명(8억 7600만 원)으로 줄어들었다.

반면,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만 지난해 193명(5억 5500만 원)에서 올해 248명(8억 600만 원)으로 올랐다.

이런 가운데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은 주요업종 중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에 대한 임금체불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자 최근 한 달간 집중 근로감독을 진행했다.

그 결과 21개소에서 금품체불, 서면근로계약서 미작성, 성희롱예방교육 미실시 등 129건의 법 위반 사항을 적발해 시정토록 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성희롱 예방 교육 및 교육자료 게시 의무 위반이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근로조건 명시 및 서면 교부 의무 위반 17건, 금품체불 16건, 취업규칙 미신고 15건 등으로 나타났다.

박미심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장은 “앞으로도 노동환경이 열악한 업종 중심으로 사업장 감독을 강화해 실질적인 보호가 필요한 노동자의 근로조건 개선과 권익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