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부안군-농협, 쌀시장 경쟁력 강화 통합 RPC추진 협약
부안군-농협, 쌀시장 경쟁력 강화 통합 RPC추진 협약
  • 홍석현
  • 승인 2019.08.2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과 농협중앙회 부안군지부 및 4개 농협(부안농협, 부안중앙농협, 계화농협, 남부안농협)은 지난 19일 미래농업의 부안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통합RPC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해 쌀 산업 산지유통의 핵심체로 육성하고 대외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통합 RPC 추진을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과 정책마련을 시행하고, 참여농협이 통합 RPC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주도적인 주체로써 모든 RPC 통합 사항을 적극수행 하기로 했다.

또 부안군 통합 RPC 추진을 위한 구성된 협의체에도 적극 협력·동참하기로 약속했다.

그 동안 부안군의 각 RPC는 시설이 노후화됨에 따라 부안쌀의 생산, 유통, 판매 확대와 경영상 다소 어려운 점이 나타나고 있어 부안쌀이 제 값을 못 받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통합 RPC를 성공적으로 이룬다면 정부의 보조지원 혜택, 고품질의 원료곡 생산으로 농가소득 향상, RPC 규모화를 통한 시장경쟁력 강화, 등 여러 가지의 장점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요즘 쌀 유통시장이 급변하여 우리 농민이 생산한 쌀이 소비자에게 제 값 받기가 힘들어졌다”며 “부안군과 농협중앙회· 4개 농협이 더욱 긴밀한 협업을 통해 통합RPC를 반드시 성공시켜 부안군 영농 행정이 미래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