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2 20:18 (일)
문재인 대통령 “효성 탄소섬유 투자, 첨단소재 강국 도약”
문재인 대통령 “효성 탄소섬유 투자, 첨단소재 강국 도약”
  • 최명국
  • 승인 2019.08.2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전주 효성 탄소섬유 공장 방문
효성, 1조원 들여 2028년까지 생산라인 증설
문 대통령 “핵심소재 국산화,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기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이 끝난 뒤 공장을 방문, 탄소섬유를 여러 모양의 지지대(원통, 사각 등)를 따라 감싸면서 직조해주는 장비 '브레이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이 끝난 뒤 공장을 방문, 탄소섬유를 여러 모양의 지지대(원통, 사각 등)를 따라 감싸면서 직조해주는 장비 '브레이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효성의 탄소섬유 투자는 탄소소재 자급화를 위해 매우 의미가 크다. 첨단소재 강국으로 도약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주에 있는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해 “효성이 첨단소재 해외 의존을 탈피하고 자립화하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북도와 전주시, 효성은 총 1조원을 들여 탄소섬유 생산라인을 증설하는 내용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효성은 오는 2028년까지 현재 1개 2000톤 규모의 탄소섬유 생산라인을 10개 2만 4000톤으로 증설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투자 협약에 대해 “핵심소재의 국산화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투자 효과가 기대된다”며 “철보다 4배 가벼우면서 강도는 10배 더 강한 탄소섬유는 ‘꿈의 첨단소재’로 불린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탄소섬유는 수소차, 풍력발전, 방산 등 다양한 산업에 접목돼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게 될 것”이라며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정부가 힘을 합하고 클러스터에서 산·학·연 간 시너지 효과가 발휘되면 우리가 세계시장에 앞서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 협약이 첨단소재 강국으로 도약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소재·부품 산업의 민간 투자가 전국 곳곳에서 활발히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북 탄소산업 육성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 등 소재 산업의 핵심 전략 품목에 과감한 지원을 하고,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력모델을 구축해 국내 탄소섬유 산업의 생태계를 개선해 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조현준 효성 회장, 정동영·안호영·이용호 등 지역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또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중앙부처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해 눈길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