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3 12:34 (월)
최근 5년간 전북지역 장애인시설 무연고 사망자 40.7%
최근 5년간 전북지역 장애인시설 무연고 사망자 40.7%
  • 최정규
  • 승인 2019.08.20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도자 의원 “무연고 사망자 유류금품 적정 처리 실태조사 필요“

최근 5년 간 전북지역 장애인거주시설에서 생활하다 사망한 장애인 10명 중 4명이 연고를 알 수 없는 무연고 사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북의 시설 장애인 사망자는 총 54명으로 이 중 22명이 무연고 사망자(40.7%)로 확인됐다.

전국의 장애인거주시설 사망자 1222명 중 무연고 사망자는 425명(34.8%)이다. 타 지역의 경우 서울이 81명(47.1%), 부산 49명(57.6%), 대구 43명(44.8%)순으로 무연고 사망자가 있었다.

최 의원은 장애인거주시설 무연고사망자의 유류금품 적정처리여부에 대한 실태조사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그는 “장애인시설의 무연고 사망자가 적지 않고, 시설에서 무연고 사망자가 남긴 유류금품을 횡령하는 등 위법 사례가 있다”면서 “장애인시설들이 무연고자 유류금품 처리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고 있는지 복지부 차원의 지도·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