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3 12:01 (월)
전주대 변은진 교수, 제15회 독립기념관 학술상 수상
전주대 변은진 교수, 제15회 독립기념관 학술상 수상
  • 김보현
  • 승인 2019.08.2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는 한국고전학연구소 HK+연구단 소속 변은진 교수가 지난 20일 독립기념관에서 진행된 제15회 독립기념관 학술상 시상식에서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에 기여한 공로로 상을 받았다.

변 교수는 ‘일제말 항일비밀결사운동 연구-독립과 해방, 건국을 향한 조선민중의 노력’(선인, 2018)을 저술하며, 일제의 강점과 식민지 전시파시즘이라는 상황을 보다 적극적으로 극복하고자 했던 ‘선진적인’ 인식을 가진 민중의 저항을 조망했다. 1990년부터 20여 년에 걸친 연구의 결과물로 국내 199건, 일본 169건의 총 368건의 소규모 항일비밀결사운동 사례를 소개했다.

박환 심사위원장은 “변 교수의 연구를 통해 그동안 불확실했던 1930~40년대 항일비밀결사운동의 실체를 해명함으로써 독립과 해방, 건국을 향한 조선 민중의 노력이 어떻게 존재했는지를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전주대 변은진 교수는 “김학순 할머니에 의해서 ‘위안부 문제’가 공론화되면서부터 민중저항 운동과 비밀결사운동에 관심을 두게 됐고, 국가기록원의 총독부문서를 보기 위해 마이크로필름 기계와 씨름을 해왔다”며, “이번 저서는 구체적인 사례들을 간단히 정리하여 역사적인 흐름을 밝혔지만, 이후에 사례 하나하나 깊이 연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변은진 교수는 고려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 대학원에서 석사,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현재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HK연구단에 소속돼 있다. 연구 분야는 일제강점기 항일민족운동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