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21:37 (월)
추석 앞두고 명태·고등어 등 수산물 7천t 푼다
추석 앞두고 명태·고등어 등 수산물 7천t 푼다
  • 연합
  • 승인 2019.08.2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추석을 앞두고 22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20일간 성수기 수급 조절과 물가 안정을 위해 수산물 6천939t을 푼다고 21일 밝혔다.

대상 품목은 명태 4천641t, 고등어 1천232t, 오징어 351t, 갈치 453t, 참조기 262t 등 5종이다.

이들 수산물은 전통시장 이용을 활성화하고자 전국 주요 전통시장에 우선 풀린다. 남은 물량은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수협 바다마트·농협 하나로마트·도매시장 등에 공급한다.

해수부는 “방출 수산물은 권장 판매가격이 지정돼 있어 소비자들이 시중 가격보다 10∼30%가량 싸게 살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해수부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지방자치단체·해경 등과 함께 추석을 앞두고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도 펼친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표기해파는 사례 등이 단속 대상이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 방법을 위반하면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원산지를 속여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