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2 20:18 (일)
송하진 지사 “전북, 세계 탄소산업의 중심지 도약” 자신감
송하진 지사 “전북, 세계 탄소산업의 중심지 도약” 자신감
  • 김윤정
  • 승인 2019.08.21 20:12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기자간담회, 국내 수요 600% 확대·국내 공급시장 80% 점유 비전 발표
일본 경제보복 맞설 전북 탄소산업 국민적 관심 높아…탄소산업 판 재편 기대
정부의 전폭적 지원과 지지 있어야 탄소산업 경쟁력 확보 가능
21일 송하진 도지사가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탄소산업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21일 송하진 도지사가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탄소산업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1일 “전북이 세계 탄소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설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송 지사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주시장 재임 시절부터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탄소산업이 전북을 중심으로 도약하고 있다”고 들고 “생소했던 미래 산업을 발굴한 결과, 그려온 청사진보다 더 큰 성과가 창출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탄소산업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설 수 있는 전략산업으로 대두되는 등 전 국민적 관심사로 부상한 데 따른 자부심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탄소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효성은 첫 투자 당시 3~4개 라인 증설을 목표로 했지만, 탄소섬유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오는 2028년까지 10개 라인을 증설하기로 결정했다.

송 지사는 이에 대해 “당시에는 상상할 수 없는 꿈같은 일이었으나 현실이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송 지사는 구체적 목표로 국내 탄소섬유 수요 600% 확대와 국내 공급시장 80%를 점유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서는 탄소소재 기술의 고도화와 국가 탄소산업의 컨트롤 타워 구축이 시급한 과제라는 게 송 지사의 생각이다. 송 지사는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있어야 세계 속에서 전북 탄소산업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송 지사는 “가능한 빨리 실질적으로 탄소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예타면제 및 탄소산업진흥원 설립 등과 관련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 여당에도 지원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탄소산업 생태계 완성을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발판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송 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와 맞물려 앞으로 국내 탄소산업은 급부상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대통령의 전북 방문은 전주시장 재임 시절 발굴했던 탄소산업이 대한민국을 살리는 새로운 전략산업이 됐다는 걸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징한넘 2019-08-22 15:23:00
송가야 뻔뻔함으로 낮짝에 씌웠나
시도지사 한것 나중에 한자리 끼어
자신의 업적으로 그러다 고발된다
니가 할일은 조용히 뒤에서 뒷받치는것
타도 도지사 본받고 드런 낮짝은 안보는거다

1.82% 확보 2019-08-22 10:15:24
전임지사가 해놓은 송지사 취임 2014년 정부예산 335조8천억 1.82% 6조1131억이 전북국가예산이니


내년 추정 정부예산 530조 1.82% 9조6460억을 반드시 확보하시길~~~

그 이하로 해놓고 ‘사상최대 역대최고’로 허위홍보 하지 마시길~~~

전북 2019-08-22 07:46:36
송도,김시는 죽음을 각오하고 모든일에 최선을 다 하길 바라며,,,전북인구 빠져나가는 안보이냐? 정신 똑바로 차려라!

김칫국 2019-08-22 07:39:00
김칫국 마시지 마슈


김성주

한병도

총선............................

이주 2019-08-22 00:37:36
송가야 너두 자한당이냐
왜 이렇게 뻔뻔하냐
양심이 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