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고창군, ‘행복 버스’ 운행 시작
고창군, ‘행복 버스’ 운행 시작
  • 김성규
  • 승인 2019.08.2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인승 버스로 마을 안까지 승하차 가능

고창군이 22일 신림면과 성내면에서 대중교통 오지 주민의 불편 해소를 위한 ‘행복버스’첫 운행을 시작했다.

행복버스는 버스 회사가 수익이 나지 않는 벽지노선을 감축하면서 주민불편이 커지자 고창군이 국비 1억 5000만 원을 확보해 시범 운행하는 사업이다.

기존의 40인승 중대형농어촌버스 대신 15인승 승합차를 이용해 마을 구석구석까지 찾아간다. 주민들은 1000원만 내면 행복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노선은 성내면의 경우 ‘성내면우체국→신성리→덕산리→부덕리→조동리’ 등 4개 노선으로 운행되며, 신림면은 마을과 농어촌버스 주요 운행 노선인 임리, 반룡, 왕림을 연계해 운영된다.

앞서 군은 20일 행복버스 운행지역인 신림면사무소에서 군수, 군의장, 도의원 및 군의원, 이장협의회장 등 마을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열었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군 최초로 도입된 행복 버스는 기존 농어촌버스 운행에 유연성을 더해 마을 구석구석까지 운행이 가능한 농촌지역 대중교통 환경에 적합한 방식”이라며 “교통소외지역 주민들이 많은 교통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